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적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가 공식석상에 처음으로 나타난 것은 김정은 위원장 집권 첫해인 2012년 7월6일이다. ‘북한판 소녀시대’로 불리는 모란봉악단 밴드의 시범공연이 열린 평양 만수대예술극장에서 리설주는 김정은 위원장의 옆자리에 앉아 공연을 지켜봤다. 모란봉악단의 파격적인 무대도 그랬지만 이 정체모를 여성에 대해서도 전세계의 관심이 쏠렸다. 리설주는 이틀 뒤인 7월8일 김정은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7월15일 창천거리 경사유치원 방문에 잇따라 동행했다. 이어 북한 매체들이 7월25일 김정은의 능라인민유원지 준공식 참석을 전하면서 “김정은 원수가 부인 리설주 동지와 함께 준공식장에 나왔다”고 밝힘으로써 정체가 확인됐다.  

 

북한은 김일성 주석이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공식석상에 부인을 동반한 적이 많지 않았고 행적이 공개되는 일은 더 흔치 않았다. 그런 점에서 1994년 6월 북핵위기 때 방북한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과 김일성 주석이 대동강 유람선에서 만났을 때 부인 김성애가 등장한 화면이 전세계에 방영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었다. 김정은의 모친인 고용희도 북한 내부행사에 김정일과 동행한 적은 여러차례 있었지만 북한매체에는 보도되지 않았다. 2012년 고용희의 생전 활동영상이 공개됐지만 이 때에도 ‘고용희’라는 이름은 소개되지 않았다. 이런 선대의 관행에 비춰 김정은이 공개 행사 때 부부동반으로 참석하는 것은 파격적이다. 북한은 지난 2월 8일  ‘건군절’ 70주년 열병식장에 나타난 리설주를 그간의 ‘동지’ 대신 ‘여사’라는 호칭을 붙였다. 리설주를 ‘퍼스트레이디’로 선포하는 의미가 담긴 호칭변화로 보인다. 

 

지난 5일 저녁 김정은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대북특사단과 함께 한 만찬에 리설주가 옅은 분홍색 정장의 화사한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외국 대표단을 위한 만찬에 국가정상의 부부가 나란히 참석하는 서방국가의 외교의전과 다를게 없었다. 리설주가 외교행사에서 김정은과 동석한 것은 2015년 9월 쿠바 미겔 디아스 카넬 국가평의회 수석부의장 방북 때가 유일하다. 그렇다면 이날 만찬은 퍼스트레이디로서 참석하는 사실상의 첫 외교무대로 볼 수 있다. 리설주는 이제 북한 변화의 지표가 되었다. (2018년 3월 7일자)


'여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적] 붉은 완장  (0) 2018.04.04
[여적] 시진핑 사회주의  (0) 2018.04.04
[여적] 리설주  (0) 2018.04.04
[여적] 칼 아이칸  (0) 2018.04.04
[여적] 후쿠시마 제염  (0) 2018.04.04
방탄백팩  (0) 2018.02.27
Posted by 서의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