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2. 13. 13:10
12월4일부터 7일까지 오키나와를 다녀왔습니다. 한국과 일본, 오키나와의 학자와 전문가들이 '동아시아 시민사회와 사회운동의 과거, 현재, 미래'라는 주제로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했는데 거기 토론자로 참여하게 됐습니다. 이 컨퍼런스를 기획한 개번 매코맥 국립호주대 명예교수와 회사와의 인연으로 참석하게 된 것입니다. 

컨퍼런스는 오키나와 섬 중부에 있는 나고시 국제교류회관에서 진행됐습니다. 대략 이런 모습으로 이틀간 세미나가 진행됐습니다. 

 오키나와의 현재 당면문제는 오키나와 서쪽 해안에 위치한 후텐마 미군기지의 이전문제입니다. 후텐마기지가 있는 곳은 기노완이란 시인데 비행장이 이 시의 중심부 한가운데 위치하면서 비행소음과 각종 사고 등이 빈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1995년에는 미군이 이곳 여학생을 성폭행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주민들의 반기지정서가 들끓게 되자 미국과 일본은 기지를 동쪽 해안에 있는 캠프슈와브 쪽으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아래 지도 참조)




















캠프슈와브가 있는 곳이 헤노코 해안입니다. 미군은 헤노코 앞바다를 너비 2500m, 폭 730m로 메운 뒤 이곳에 헬기 이착륙장을 세우려고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헤노코 해안은 산호군락이 풍부하고, 특히 멸종위기종의 해양포유류 듀공의 서식지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요렇게 귀엽게 생긴 녀석입니다)  
듀공은 몸 길이가 2.2~3.4m에 달하는 대형 포유류로, 몸집은 고래와 유사하지만 얼굴이 소와 흡사하고, 해초만을 먹기 때문에 바닷소로 불리기도 한답니다. 현지 환경운동가에 따르면 바닷속에 들어가 보면 듀공이 해초를 먹은 흔적을펴볼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주민들은 헤노코 해안을 매립해 미군기지를 세우겠다는 미군계획이 발표된 1997년이후 줄곧 반대운동을 펼쳐왔습니다. 헤노코해안에 가보면 살풍경한 철책선이 쳐 있고, 그 너머로 미군기지임을 알리는 표지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이유 때문에 해노코 해안은 동아시아 반전평화운동을 상징하는 장소로 떠올랐습니다. 제가 헤노코 해안을 방문한 12월6일에도 일본 본도에서 온 혁신계 인사들이 헤노코 해안을 방문했습니다. 
헤노코 어항부근에서는 일명 스와리코미(일본말로 연좌농성)를 하고 있는 반기지 운동가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사진을 보면 스와리 코미 2058일째라는 글을 볼 수 있습니다. 
<계속>
   


Posted by 서의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12. 9. 12:29


멸종위기의 해양 포유류 동물인 듀공이 해초를 뜯고 있다.
위키피디아 제공

ㆍ국제적 환경 이슈로 떠올라

헤노코 미군기지 이전문제는 국제적인 환경이슈로도 부각되고 있다.
헤노코 해안이 멸종위기의 해양 포유류 동물인 듀공 서식지이기 때문이다. 헤노코가 위치한 오키나와 본섬 북부의 동쪽 산호초 해안은 듀공이 서식하는 북쪽 한계선이다.

듀공은 몸 길이가 2.2~3.4m에 달하는 대형 포유류로, 몸집은 고래와 유사하지만 얼굴이 소와 흡사하고, 해초만을 먹기 때문에 바닷소로 불리기도 한다. 또 새끼를 안고 젖을 먹이는 모습이 사람을 닮아 옛 뱃사람들은 인어로 착각하기도 했다.


듀공 서식은 1996년 이후 헤노코 미군 해상기지 계획을 추진하면서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확인됐다.노코 앞바다는 바다 속 10m까지 훤히 들여다 보이는 청정해역으로 해조류와 산호군락이 풍부해 듀공이 살기에 안성맞춤인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요시카와 히데키(吉川秀樹) 오키나와 생물다양성시민네트워크 대표는 “헤노코 해안에서는 듀공이 해초를 먹었던 흔적들을 찾아볼 수 있다”며 “기지 건설이 강행될 경우 산호초가 파괴될 뿐 아니라 해류변화로 듀공 생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기지 이전을 반대하는 주민들은 2003년 9월 듀공을 원고로 미 국방부 장관을 피고로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소송은 미 정부가 헤노코 해상기지 건설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가리기 위한 것으로 듀공네트워크 오키나와, 듀공보호기금위원회 등 일본내 단체는 물론 미국의 생물다양성센터 등도 참가했고, 그린피스 등 환경단체들이 지지하고 있다.

“반기지 운동은 반세계화 환경운동”
ㆍ‘동아시아 시민운동’ 국제 회의
ㆍ한국-오키나와 연대 모색

“오키나와에서 민주화 운동이 한창이던 1970~80년대 한국만큼이나 열기가 느껴집니다. 동북아에서는 변경지역이지만 이 지역의 역사와 미래를 방향지을 핵심지역이기도 합니다.”

지난 4~6일 일본 오키나와현 나고시 국제교류회관에서 ‘동아시아의 시민사회와 사회운동(일본·한국·오키나와)-과거 현재 미래’를 주제로 열린 국제 컨퍼런스에서 개번 매코맥 호주국립대 명예교수는 오키나와의 현 정세를 이렇게 평가했다.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 미야모토 겐이치(宮本憲一) 오사카 시립대학 명예교수, 사쿠라이 구니토시(櫻井國俊) 오키나와 대학 학장, 이시재 가톨릭대 교수 등 30여명의 참가자들은 오키나와 미군기지 이전문제를 비롯해 환경과 지속가능한 발전, 여성과 지방자치, 역사 왜곡문제에 대한 대응 등 다양한 사회운동의 흐름을 평가하고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참석자들은 오키나와 지역이 전후 동북아 지역정세가 갖는 여러 문제점들이 중첩돼 표출되고 있는 지역이면서도 오히려 이런 점들 때문에 오키나와가 평화운동과 동북아 공동체의 근거지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국에서 벌어진 미군기지 반대운동 등 한국과 오키나와 간의 유사성과 연대가능성도 거론됐다.

아사토 에리코(安里英子) 오키나와대 강사는 ‘군사주의하의 한국과 오키나와’ 주제 발표를 통해 “1945년 이후 미군정하의 오키나와에서 주민들은 토지를 빼앗기고 마을에서 쫓겨나거나 미군 병사에 의해 성폭력을 당하는 일이 빈발했다”며 기지 문제와 위안부 문제 등의 해결을 위해 양 지역이 힘을 모을 것을 제안했다.

정근식 서울대 교수는 “전후 동아시아 체제는 미군재편과 밀접한 관련성을 지니고 있다”면서 “오키나와와 한국의 시민운동이 미군의 동북아 재편에 맞서 적극 연대해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데 기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베 코쓰즈(阿部小凉) 류큐대학 교수는 오키나와의 반기지 운동은 반세계화와 환경운동일 뿐 아니라 공공성의 회복을 촉구하는 시민비폭력 불복종운동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운동의 의미를 평가했다. 와다 하루키 명예교수는 “오키나와의 기지문제는 동북아시아 지역 전체의 문제로 규정하고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자신이 주창해온 ‘동북아 공동의 집’ 구상과 관련해 “20세기 들어 분단과 디아스포라(이산)의 과정을 거친 한민족이 ‘아시아 공동의 집’의 주요 추진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대 고창훈 교수는 주요 20개국 회의(G20)에 대응해 제주·오키나와 등 섬지역들 간의 연대인 I(Island)20을 구성하자고 밝혔다.

미야모토 겐이치 오사카 시립대학 명예교수는 “일본정부가 미군주둔에 따른 주민반발을 무마하기 위해 거대한 보조금을 지급되면서 오키나와 경제의 대외의존도가 높아졌고, 대규모 공공사업에 따른 환경파괴도 심각하다”며 오키나와 경제의 자생적 발전가능성을 모색할 것을 제안했다.
Posted by 서의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12. 9. 12:27
ㆍ산호군락·옥빛바다 철책엔 분노 글귀 빼곡
ㆍ13년째 반대… 일 정국 뒤흔드는 뇌관 될수도

지난 6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현 나고(名護)시 동쪽의 헤노코(邊野古) 해안. 산호군락이 밀집해 옥색빛의 바다와 모래사장이 펼쳐진 이곳 해안은 철책선으로 분단돼 있다. 철책 너머는 해안 쪽에는 미 해병대 캠프 슈와브가 주둔해 있다. 영어로 민간인 출입금지를 알리는 입간판은 살풍경을 연출한다. 하지만 철조망 곳곳에는 ‘헤노코는 평화의 바다’ ‘일본은 교전권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일본 헌법 9조가 적힌 글들이 빼곡히 걸려있다.

‘전노련(全勞連)’ 깃발을 든 노동계 인사 30여명이 이곳을 방문했다. “헤노코로 미군기지를 옮겨서는 절대 안됩니다.” 핸드마이크를 통해 울려퍼지는 외침이 평온하던 휴일 아침 해안의 정적을 깼다.

자민당의 장기 집권이 끝나고 민주당 새 정권이 들어서면서 오키나와에서는 미군기지의 이전 및 증설 계획을 둘러싼 미·일 간 갈등이 크게 불거지고 있다. 미국을 추종했던 자민당 정부에 비해 오키나와 주민들의 견해를 존중하는 쪽인 민주당 정권 탄생의 후폭풍이다. 지난달 8일에는 오키나와현 기노완시 해변극장에 2만1000명이 모여 후텐마 기지의 헤노코 증설계획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일본은 물론 동북아의 시선도 오키나와에 쏠리고 있다. 개번 매코맥 호주국립대 명예교수 등 한국·일본·호주 3국의 저명한 학자들은 지난 4일 나고시에서 국제 컨퍼런스를 열어 오키나와 미군기지 문제의 해법을 모색했다.

기지 이전을 둘러싼 논란의 시발은 1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90년대 초반 오키나와에서는 주일미군이 현지 여학생을 성폭행하는 사건이 빈발했다. 여론이 들끓었다. 1996년 미·일 양국은 기노완(宜野灣)시 중심부의 후텐마 기지를 헤노코 지역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헤노코 앞바다를 너비 2500m, 폭 730m로 메워 활주로를 지으려는 이 계획은 미국이 내심 추진해 왔던 사안이다. 미국은 헤노코의 조류나 기상조건이 해상기지에 최적이라는 판단을 내렸고, 성폭행 사건을 기회로 삼은 것이다. 오키나와 주민 입장에서는 ‘아랫돌을 빼다 윗돌 괴는 격’이었다.


계획이 발표된 뒤 두 달이 지나지 않은 1997년 1월27일부터 헤노코 지역 주민들은 ‘생명을 지키는 모임’을 결성해 13년째 반대운동에 나서고 있다. 헤노코 어항에서는 연좌농성이 6년째 이어지고 있다. 텐트 옆에 세워둔 입간판에는 ‘투쟁 2058일째’라는 큼지막한 글씨가 눈에 띄었다. 이곳에서 만난 아시토미 히로시(安次富浩·63) ‘헬기기지반대협의회’ 대표는 “일본 정부는 일본의 안보를 위해 오키나와가 참아야 한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미군과 일본 정부에 대한 오키나와 주민들의 불신감은 뿌리깊다. 오키나와 주민들은 19세기 일본에 편입된 이후 일본 본토에 의한 보이지 않는 차별을 받아왔다. 1945년 태평양 전쟁 말기 오키나와 전투 때는 일본군이 주민들에게 집단자결을 강요하면서 수많은 양민들이 숨졌다. 1972년 반환되기 전까지는 일본 정부가 아닌 미군의 지배를 받아왔다.

같은 날 오후 헤노코 해안으로부터 북쪽으로 40㎞ 떨어진 밀림지역 다카에(高江) 마을의 미군 헬기장 입구에서도 반대농성이 열렸다. 다카에 마을 주변 미군 북부연습장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정글전을 위한 전투훈련시설이다. 농성 참가자인 모리오카 나오코(24)는 “헬기가 밤 10시까지 저공으로 비행훈련을 하면서 주민들이 늘 폭음 피해를 겪고 있다”며 “헬기가 너무 낮게 날아 가로수가 넘어지는 일도 있다”고 말했다.

이 지역에 이미 15곳의 헬기 이착륙장이 있지만 미국과 일본 정부는 6곳의 이착륙장을 더 짓기로 했다. 미군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신기종 헬기 오스프레이를 배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키나와 기지 문제는 일본 정부가 미·일 협의에서 어떤 결론을 내릴지에 따라 일본 정국을 뒤흔드는 뇌관이 될 수 있다. 오키나와 국제대학 사토 마나부(佐藤學) 교수는 “후텐마 기지 문제가 오키나와의 독립 또는 자치요구를 강화시키는 계기가 될지도 모른다”며 “꾹꾹 눌러왔던 오키나와민의 울분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Posted by 서의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