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3.02 로제타와 한국사회
  2. 2007.11.18 벨기에 여행 2
  3. 2007.11.18 벨기에 여행 1
2009. 3. 2. 19:12

17세 소녀 로제타는 공장에서 해고된 뒤 와플 한 조각과 수돗물로 허기를 채우며 온종일 일거리를 찾아 헤매는 나날을 보낸다. 그런 로제타를 좋아하는 와플가게 종업원 리케는 어느날 로제타의 저녁거리로 물고기를 잡는 일을 돕다 저수지에 빠진다. 그녀는 물에서 허우적거리는 그를 놔둔 채 숲으로 도망친다. 그가 죽으면 그의 일자리를 차지할 수 있으리라는 생각에서였다. 그녀는 망설임 끝에 되돌아가 리케를 살려 내지만, 그가 와플을 몰래 빼돌려 판다는 사실을 와플가게 사장에게 일러 결국 그의 일자리를 빼앗는다.

 벨기에의 다르덴 형제가 한 청년 실업자의 가혹한 삶을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담은 영화 < 로제타 > 의 한 장면이다. 관객들을 시종일관 불편하게 만드는 이 영화는 1999년 칸영화제에서 그랑프리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청년 실업의 심각성을 고발했다.

 < 로제타 > 의 '울림'은 컸고 마침내 벨기에는 이듬해인 2000년 청년고용 대책인 '로제타 플랜'을 시행한다. 50명 이상을 고용하는 민간기업은 고용인력의 3%에 해당하는 일자리에 청년실업자를 의무적으로 채용하도록 했다. 이를 어긴 기업에 대해 1명당 74유로의 벌금을 매일 부과했고, 의무를 이행한 기업에는 고용인원에 대한 첫해 사회보장 부담금을 면제해 줬다.

 지난 1월 < 대통령과의 원탁대화 > 방송토론에서 패널로 나선 조국 서울대 교수가 이명박 대통령에게 로제타 플랜을 제안했다. 조 교수는 정부가 주도하고 있는 인턴정책이 청년실업 유예정책에 불과함을 지적하며 이야기를 꺼냈지만 대통령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대신 한국에서는 '잡셰어링(일자리 나누기)'이 대대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제2의 금모으기'라는 찬사까지 나왔다. 그러나 들여다보면 근로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늘리기보다는 임금 삭감이 핵심목표가 되고 있다. 일자리 공유를 위해 노·사·민·정의 대타협을 발표한 지 얼마 안돼 대졸 초임을 최대 28%나 깎는 삭감안을 내놨지만 일자리 대책은 쏙 빼놓은 전경련의 태도가 이를 말해준다. 잡셰어링도 '기업 프렌들리'라는 가이드라인을 넘지 못한다. 잡셰어링을 통해 기업들은 노동비용을 깎는 절호의 찬스를 맞이한 셈이다. 근로시간을 줄여 고용을 늘리고, 남는 시간을 교육훈련으로 활용해 생산성을 높이는 방식이 이명박 정부하에서는 '불온한 발상'일 뿐이다.

 일자리를 잃은 로제타의 일상은 이미 양심과 이성으로 설명될 수 없다. 물에 빠졌을 때 왜 도망쳤느냐는 리케의 물음에 "일자리 때문"이라고 말하는 로제타에게 연애감정은 사치일 뿐이다.

 이미 우리 사회엔 로제타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올 봄이면 고교와 대학에서, 직장에서 또다른 로제타들이 쏟아져 나올 것이다. 그들에게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양심과 이성을 지키라고 누가 충고할 자격이 있을까. 상위 1%를 위해 전력투구하는 정부와 사람값을 깎는 데 혈안이 돼 있는 기업들이 버티고 있는 이 나라에서.
2009-3-2

'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판이 선수 눈치보는 금융시장  (0) 2009.06.15
타성 벗어야 할 경제관료들  (0) 2009.04.20
로제타와 한국사회  (0) 2009.03.02
'기부 자본주의'  (0) 2009.01.31
통상교섭 조직도 바꿔라  (0) 2009.01.08
MB정권의 막말들  (0) 2009.01.05
Posted by 서의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7. 11. 18. 14:47
브뤼헤

브뤼셀에서 1시간 남짓 떨어진 아기자기한 타운이다. 옛 건물과 성당, 수로가 어우러져 환상적인 풍광을 만들어낸다. 벳부 근처에 있는 유후인이 연상되던 곳.






워털루

브뤼셀에서 한시간 남짓 떨어진 곳에 유럽최대의 격전지였던 워털루 평원이 있다. 나폴레옹의 프랑스군대를 영국과 프로이센 연합군대가 격파한 역사적인 장소. 200계단 남짓한 계단을 힘겹게 걸어 올라가 보니 너른 평원이 한눈에 들어온다.




'여행의 맛'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스 여행 2  (0) 2007.11.30
프랑스 여행 1  (0) 2007.11.30
벨기에 여행 2  (0) 2007.11.18
벨기에 여행 1  (0) 2007.11.18
영국 여행 3  (0) 2007.11.18
영국 여행 2  (0) 2007.11.18
Posted by 서의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7. 11. 18. 14:43
브뤼셀의 그랑프라스

브뤼셀의 명소이자 세계문화유산인 그랑프라스. 프라스는 광장이고 그랑은 큰 이라고 하니 '큰 광장'이다. 건물들은 길드들의 조합건물로 추정된다는게 가이드의 설명. 칼 마르크스가 체류하면서 공산당 선언을 집필했다는 건물도 있다. 맨 아래 두번째사진이 칼 마르스크 기념현판. 마지막 사진은 브뤼셀의 명물(관광객들에게만)이라는 오줌싸개 동상. 현지인들은 위치를 잘 모른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9월의 브뤼셀은 한국의 11월만큼 스산했다. 간간히 비도 섞인 을씨년스런 날씨. EU건물은 들어가는 절차는 다소 까다로왔지만 생각만큼 위압적이진 않았다.




'여행의 맛'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스 여행 1  (0) 2007.11.30
벨기에 여행 2  (0) 2007.11.18
벨기에 여행 1  (0) 2007.11.18
영국 여행 3  (0) 2007.11.18
영국 여행 2  (0) 2007.11.18
영국 여행 1  (0) 2007.11.18
Posted by 서의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