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사고 피해 지역의 주민 귀환에 장애가 될 것을 우려해 방사선 피폭량 조사결과를 은폐하고 조사 결과를 왜곡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마이니치신문은 25일 내각부 원자력 재해 피해자 생활지원팀이 지난해 9월 일본원자력연구개발기구와 방사선의학종합연구소 등에 의뢰해 피난지시 해제 예정지역인 다무라(田村)시 미야코지(都路) 지구, 가와우치무라(川內村), 이타테무라(飯館村) 등 후쿠시마현 3개 지역의 건물 내외부, 농지, 산림 등지에 개인용 측정기를 설치해 방사선량을 측정한 뒤 피폭량 추계치를 냈다. 

 

이 조사는 추계치를 공개함으로써 피난지시 해제구역으로 귀환할 주민들의 불안감을 씻기 위함이었다. 대체로 항공기를 통해 측정한 공간 방사선량에 비해 생활공간에서 측정한 방사선량이 훨씬 낮게 나오는 경향에 주목해 실시한 조사였다. 

 

그러나 1밀리시버트(m㏜)대로 예상됐던 가와우치무라의 개인별 연간 피폭량 추계치가 2.6~6.6m㏜로 높게 나오자 지원팀은 “자치단체에 대한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다”며 발표를 보류했다. 이어 원자력연구개발기구 등에 요청해 당초 ‘옥외 8시간, 실내 16시간’이던 측정 조건을 농업·임업 종사자의 경우 옥외 6시간으로 줄여 재조사한 뒤 피폭량 추계치가 줄어든 최종보고서를 3월에 다시 제출받았다.

 

지원팀 측은 “추계치가 높아서 발표하지 않은 것이 아니라 조건이 실태에 맞는지 면밀한 조사가 필요했기 때문”이라며 은폐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기무라 신조(木村眞三) 돗쿄(獨協)의대 교수는 “옥외 8시간, 실내 16시간의 조건은 일반적인 것으로, 바꾸려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며 “자신들의 편의대로 맞춘 ‘숫자 놀음’”이라고 비판했다. 

Posted by 서의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